봉평 - 순메밀 막국수 여행쫑알쫑알


별것 아닌 거 같은데, 그냥 순메밀로 국수만 뽑으면 될 거 같은데, 유달리 다른 양념이나 육수도 아닌 거 같은데,
그런데, 다르다.
서울에서 맛있다는 집을 그렇게 다녀보고(그것도 간판에 대문짝만하게 봉평 막국수라고 써있는 집들),
같은 봉평에서도 다들 원조라고들 이름을 붙이지만, 사람들이 많고 유명한 집 몇 곳은 확실히 맛이 달랐다. (참고로 난 사람 많은 집을 유달리 싫어한다만서도) 그리고, 특히 내가 좋아하는 건 그냥 메밀국수 말고, 순 메밀 막국수.

순메밀은 호불호가 갈리는 면인데, 이곳에 가서도 순메밀을 주문하면 '드셔 보신 적 있죠?'라고 되묻곤 한다.
일단 찰기가 없어서 뚝뚝 끊어지고, 거칠어서 깔깔한 느낌마저 주기 때문이다.
하지만, 그 거친 고소함은 전분이 들어간 보통의 메밀국수와는 치감부터 맛까지 다른 맛이다.

비빔국수도 아닌 것이, 물 국수도 아닌 것이, 비빔국수 맛도 나고, 물 국수 맛도 나고, 난 그래서 이 막국수가 정말 좋다.
그리고, 이 막국수는 순메밀로 봉평에서 먹어줘야 제 맛이다.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